아기가 기저귀 용변을 볼때마다 트윗으로 알려주는 하기스(Huggies)의 TweetPee.



브라질에서 하기스(Huggies)와 오길비 브라질(Ogilvy Brasil)이 개발한 (트윗피)TweetPee는


아기가 기저귀에 용변을 보면 기저귀 표면의 색깔이 변하도록 해서, 부모가 쉽게 알아챌 수 있게 했던 기술이-


디지털 시대에는 어떻게 더 발전할 수 있는지를 잘 보여준다.




아기의 기저귀에 TweetPee 기기를 부착하면, 기기가 기저귀가 젖는 것을 자동으로 감지하여,


부모의 트위터로 트윗 알람을 보내- 아기가 용변을 봤음을 바로 알려준다.


그리고, 아이의 배변활동에 대한 통계를 보여줘서, 집에 있는 기저귀가 언제쯤 다 떨어질 것인지 알려주어


기저귀를 구입할 타이밍을 결정하는데도 도움을 준다.




기저귀의 소비를 촉진시키기 위해, 기저귀 회사가 할 수 있는 방법이- 아이들에게 더 자주 용변을 보게 하는 것은 아닐 것이다.


아이가 기저귀에 용변을 봤을때, 바로바로 기저귀를 갈 수 있도록 도와줘서-_ -


아이가 이미 젖은 기저귀에 소변을 한번 더 보지 않게 (그러니까, 기저귀 두장을 쓸 찬스를, 한장만 쓰는 것으로 끝나지 않게) 만드는 것 아닐까.


그런 의미에서 TweetPee는 마케팅적으로도 아주 remarkable한 제품이 아닐까 한다.


다만, 이 정도 기술을 가지고 웨어러블 디바이스(wearable device)의 혁신이라 평가하기엔 좀 무리가 있는듯.





아직 완전히 상용화 되진 않은 제품이라, 공식 영상은 포르투갈어로만 소개 되고 있다.


그래서, 위에는 영어 뉴스를 달아두었는데, 아래에 공식 영상도 달아둔다.





아기가 기저귀 용변을 볼때마다 트윗으로 알려주는 하기스(Huggies)의 TweetPee.


아기가 기저귀 용변을 볼때마다 트윗으로 알려주는 하기스(Huggies)의 TweetPee.


Posted by 크리에이티브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ArthurD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