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디지털 사이니지에 신용카드를 그으면 인터랙티브 무비가 상영된다 - 국제 구호단체 미제리오(Misereor)의 OOH를 활용한 인터랙티브 기부 캠페인, 소셜 카드긋기(The Social Swipe) [한글자막] 독일에 기반을 둔 세계적인 국제구호단체인 미제리오(Misereor)의 옥외 디지털 사이니지 OOH를 활용한 인터랙티브 기부 캠페인이 화제다. 소셜 카드긋기(The Social Swipe)라는 이 캠페인은, 디지털 사이니지의 스크린 가온데 신용카드를 그을 수 있는 홈을 만들어두고, 카드를 세로로 그을때마다 화면에 있는 빵이 썰려서 사람들에게 나눠지고, 어린이의 팔을 묶은 매듭이 풀리는 영상이 노출되며, 기부자의 신용카드에서 2유로씩(약 2,800원)이 결제되는 형식으로 제작/운영되었다. 기부금이 쓰여지는 방식에 대해, 기부자가 직관적으로 알 수 있는 영상을 집어놓고, 카드를 긋는 행위를, 빵을 써는 행위와 밧줄을 끊는 행위로 바로 직접적으로 연결시킨 것이 아주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 방법이라는 생각이 든다... 더보기
거리의 과격한 낙서들을 스마트폰앱으로 촬영하면, CIF가 모두 깨끗이 지워준다! 유니레버(unilever)의 청소용품 브랜드 CIF의 루마니아 거리 낙서청소, 사회공헌 캠페인 - Cif가 루마니아를 깨끗.. 루마니아의 거리에는 집시나 유태인을 욕하는 공격적인 낙서나 그래피티(graffiti)가 많다고 한다. 이런 거리의 낙서들은 TV나 인터넷 같은 다른 매체들처럼 꺼버릴 수도 없는 노릇이고, 그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에게 크고 작은 영향을 미치게 되는 것이 당연해보인다. 유니레버(unilever)의 청소용품 브랜드 CIF는 이런 루마니아 거리 낙서를 깨끗하게 청소하는 사회공헌 캠페인을 진행했다. Cif가 루마니아를 깨끗하게!(Cif Cleans up Romania!)라는 이름의 이 캠페인은, 스마트폰 어플을 설치한 후, 공격적인 메시지가 적혀있는 곳을 어플로 촬영하면, 자동으로 그 장소의 위치와 사진이 기록되고, 이렇게 신고된 장소에, Cif의 청소팀이 방문하여- 온갖 욕설과 공격적인 메시지가 가득찬 벽면을.. 더보기
휴가철 필수 서비스, 와이파이(Wi-fi)를 찾는 개 '와이파이 독(Wi-fi Dogs)' - T모바일의 데이터 로밍 광고 영상, 호세의 와이파이 개(Jose's Wifi Dogs) [한글자막] 유럽의 이동통신사인 T-모바일과 트라이벌 DDB가 내놓은, 데이터 로밍 광고영상인 '호세의 와이파이 개(Jose's Wi-Fi Dogs)'편은 황당한 상상력을 기반으로 스토리를 만든 재밌는 사례이다. 훈련을 통해 와이파이(Wi-Fi)를 찾을 수 있는 ㅡ물론 실제론 이런 일이 가능할리가 없지만ㅡ 개들을 활용해 휴가지에서 휴가철에 사업을 하는 호세라는 아저씨의 모큐멘터리(페이크 다큐멘터리) 영상을 통해 휴가지에서 와이파이를 찾아 다니는 일이 얼마나 큰 삽질(?)인지를 보여주고, 그냥 마음편히, 정액제 데이터로밍을 사용할 것을 권하고 있다. 귀여운 강아지들과 천연덕스러운 배우들의 연기 덕택에, 다소 억지스러울 수 있는 이야기가 아주 친근하고 즐겁게 전달된 듯 하다. 최근, 며칠간 무척 바빠서 블로그 포스팅을 .. 더보기
브라질의 묘기축구 고수들이 보여주는 트릭샷 - 맥도날드(McDonald's)의 GOL! FIFA World Cup, Brasil 2014 바이럴 필름(Viral Film) 피파 2014 브라질 월드컵(FIFA World Cup Brasil 2014)의 공식 스폰서 중 하나인 맥도날드(McDonald's)가 월드컵을 앞두고 바이럴 영상을 공개했다. 몇명의 묘기축구 고수들이 보여주는 트릭샷을 흥겨운 음악과 함께 보여주는 이 영상은 브라질의 숨어있는 축구고수들의 실력을 재미있게 보여주고 있다. 이런 영상을 제작한 것은 바로 맥도날드에서 자신들의 증강현실을 활용한 트릭샷 게임 어플인 GOL!을 내놓았기 때문인데, 이 게임은 증강현실을 활용해서, 골대 앞에 장애물과 사물들을 배치하고, 그 사물을 피해서 혹은, 그 사물을 이용해서 골을 넣는 트릭샷의 형태로 게임을 구성한듯 하다. 위의 짧은 게임소개 영상을 확인해보시길. 맥도날드의 스마트폰을 활용한 게임은, 이전에 싱가포르 맥도날드의.. 더보기
우리가 부를때마다 언제나 답해준 아빠를 위해, 이제 우리가 축하해줄 시간입니다 - 도브 맨케어(Dove Men+Care) 아버지의 날/파더스데이(Father's Day) TV광고, Calls for Dad [한글자막] 어머니의 날/마더스데이(Mother's Day)와 관련한 캠페인이 한참 지나가고 나니, 이번에는 아버지의 날/파더스데이(Father's Day)와 관련한 TV광고들이 많이 나온다. 도브(Dove) 맨케어(Men+Care)는 자신들의 타겟인 남성들에게 남성을 위한 브랜드라는 것을 소구하기 위해, 역으로, 자녀들에게 아버지/아빠는 어떤 사람이었는지를 다시 한번 떠올리게 만들어 준다. 아이가 믿고 몸을 던질 수 있는 사람, 아이가 곤란한 일에 빠졌을때, 부르기만 하면 척하고 달려와 문제를 해결해주는 사람, 넓은 가슴으로 온 몸을 다해 가족을 지탱해주는 사람. 이런 아버지의 모습들을 옴니버스 형식으로 여러번 보여주면서, 도브 광고는 많은 카피 없이, 그저 영상만으로 사람들에게 아빠의 존재에 대해 계속 환기시키고.. 더보기
비가 오지 않아도, 농작물이 절대 죽지 않는 특별한 장소 - 헤이 데이(Hay Day) 스마트폰 게임어플 TV광고, '카우보이(Cowboy)'편 [한글자막] 위룰과 위팜, 타이니팜 등의 농장 혹은 국가 경영 게임 중 하나인, 헤이 데이(Hay Day)의 TV광고는, 천연덕스럽게도 게임 내에 비가 한번도 오지 않는데도 ㅡ클릭만 잘 해주면ㅡ 농작물이 잘 자라는 신기한 현상을 자신들의 입으로 천연덕스럽게 이야기 한다. 뭐 크리에이티브가 그리 특별한 것은 없고, 그냥 게임 속에 등장하는 돼지와 닭의 CG가 너무 자연스럽게 처리되어 재미삼아 번역해본 것. 참고로, 저 흑인배우는 미드 '오피스'에서 데럴 역을 맡은 크레이그 로빈슨(Craig Robinson)이다. 심형래 감독의 '디 워'에도 나왔다. (뭐 물론 저는 디워 따위 볼 정도로 한가하지 않습니다-_ -) 콘솔게임 광고는 재미있는 것이 꽤 많은데, 의외로 해외에도 스마트폰용 게임광고는 그리 재미있는 것이 없다... 더보기
대학진학을 위해 멀리 떠나는 딸을 위한, 엄마의 어머니날 선물 - 일렉트로룩스(Electrolux)의 어머니날/마더스데이(Mother’s Day) 바이럴 필름(Viral Film), '최고의 어머니날 선물(Best Mother’s Day presen.. 세계적인 가전제품 브랜드인 일렉트로룩스(Electrolux)가 어머니날/마더스데이(Mother’s Day)을 맞아, 감동적인 뭉클한 바이럴 필름(Viral Film)을 제작했다. 상파울루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장학금을 받아 멀리 대학으로 떠나게 된 레티샤(Leticia)라는 여학생과 그 엄마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는데, 어머니날 딸과 이별하게 된 엄마가 딸을 공항으로 배웅해주는 대신, 딸을 위해 부지런히 요리를 하고, 미리 영상 편지까지 녹화하여 딸이 비행기 내에서 영상편지를 볼 수 있도록 깜짝 이벤트를 준비한 것. 그리고, 엄마가 일렉트로룩스 제품으로 요리한 음식까지 기내식 대신 전달해주는데- 훈훈한 분위기가 그대로 느껴져서 참 흐뭇하게 본 바이럴 필름이었다. 물론, 항공사와의 협의나, 모든 아이디어.. 더보기
온통 자녀들을 위한 세상에서, 자녀가 아닌 어른을 위한 소세지를 선택하라 - 오스카 메이어(Oscar Mayer) TV광고, '그들이 사는 세상(World of Them)'편 [한글자막] 사실, 부모들이 자신들만을 위해 선택할 수 있는 것은 별로 많지 않다. 휴가지도, 먹거리도, 여가생활도, TV채널 등 많은 것들을 선택할때, 자녀의 취향이나 자녀에게 끼치는 영향 등을 고려해야 하는데, 오스카 메이어(Oscar Mayer)는 이런 모종의 희생을 하고 있는 부모들에게- 이제 당신을 위한 작은 어떤 것, 어른을 위한 먹거리를 선택하라고 이야기 하고 있다. 앵거스 육우가 털이 검고 뿔이 없는 대표적인 육우용 소라는 것은 알고 있는데, 이 오스카 메이어(Oscar Mayer) 소세지가 어떤 맛이길래, 어른들을 위한 먹거리라고 이야기하는건진 사실 모르겠다. 아무튼, 자녀들을 위해 원치 않는 순간에 원치않는 선택을 하는 부모들을 보여주는 것이 재밌어서 그냥 한번 번역해봤음. 온통 자녀들을 위한 세상.. 더보기
에콰도르(Ecuador)에서는 장마철에 우산 대신 방수 신문을 쓴다! - 비오는 날엔 잘 팔리지 않던 신문을 위한 리마커블한 아이디어, 커버에 플라스틱 필름을 씌운 엑스트라 신문(Extra Newspaper)의 우.. 학창시절, 우산을 미처 챙기지 못한 날에 갑자기 비가 쏟아지면 학교주변의 '벼룩시장'과 같은 무가지를 찾아서 머리 위에 쓰고 집까지 뛰어갔던 기억이 난다. 에콰도르에서는 아직도 길거리 신문가판대에서 신문이 꽤 잘 팔리는 모양인데. (우리나라 신문가판대는 스마트폰 덕분에 장사 안된지 좀 오래되었지만..) 비오는 날만 되면 신문판매량이 급감하니, 장마철이 참 고역이었을듯 하다. 이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 에콰도르(Ecuador)의 신문사인 '엑스트라 신문(Extra Newspaper)'은 위기를 기회로 바꿀 리마커블한 아이디어를 내놓았는데, 바로 장마철에 스페셜 에디션 신문을 발행하는 것. 이 스페셜 에디션 신문은 커버면이 플라스틱 필름(Plastic Film)이 씌워져 방수(Waterproof)가 되는.. 더보기
영화를 보는 도중 갑자기 모든 관객이 핸드폰이 울린다? - 폭스바겐(Volkswagen)의 운전 중 핸드폰 사용금지 공익 캠페인 극장/영화관 광고 [한글자막] 중국 베이징의 오길비(Ogilvy)와 폭스바겐(Volkswagen)이 홍콩에서 재밌는 극장광고를 제작했다. 홍콩의 멀티플렉스 영화관인 MCL Cinema에서 영화를 온 관객들에게- 마치 영화 예고편인 것처럼, 자신들의 광고영상을 보여주었다. 이 광고영상은 한 사람이 자신의 차를 운전하는 모습을 1인칭의 시점으로 보여주는 것으로, 사람들이 자신이 운전석에 있는 운전자가 된 것처럼 느끼도록 하고, 영사실에서 미리 준비해둔 위치기반 신호발송장치(A Location-based Broadcaster)를 통해 영화관 내의 모든 관객들의 핸드폰이 울리게 한 다음, 사람들이 그 핸드폰을 확인하는 타이밍에, 광고 영상 속 차량이 교통사고가 나게 구성하여 운전 중 핸드폰을 보는 사이에, 사고가 날 수 있다는 것을 극장 관.. 더보기
영매/무당을 통해 죽은 자/귀신의 이야기를 듣고 그 이야기로 영화를 만들다 - 푸에르토리코 호러영화제(Puerto Rico Horror Film Fest) 마케팅을 위해 제작된 단편영화, 세계최초 죽은 사람이 만든 영.. 푸에르토리코 호러영화제(Puerto Rico Horror Film Fest)의 마케팅을 위해, adillo Saatchi & Saatchi 대행사는 엄청난 아이디어를 생각해냈다. 영화제를 사람들에게 알릴 방법을 고민하다가, 무당/영매를 찾아가 죽은 자와 이야기를 해보기로 한 것. 접신/영매 강령술을 통해 Maria Merce라는 죽은 사람을 만난 제작진은, 이 유령 작가(대필 작가를 뜻하는 Ghost Writer)가 아니라, 실제 귀신 스크립트 작가(Ghost Scriptwriter)가 해주는 이야기로 단편영화 '죽음 이후(After Death)'를 만들어서 사람들의 호기심과 관심을 끌고, 해당 영화를 자신들의 영화제인 '푸에르토리코 호러영화제(Puerto Rico Horror Film Fest)'에서 .. 더보기
당신은 아무리 이상한 유형의 러너라도, 풋락커는 당신이 자랑스럽습니다 - 풋락커(Foot Locker)와 아식스(Asics)가 모든 러너들을 응원합니다(All Runners Welcome) TV광고 [한글자막] 유명 스포츠스타(NBA스타)를 활용하여, 유머러스한 광고들을 주로 만들어오던 풋락커가 이번에는 애니메이션 형식의 광고를 제작했다. 모두 러닝 스타일은 다르더라도, 누구든지 풋락커에서 러닝화를 구매할 수 있고 그 모두를 환영한다는 의미에서- 이상하고 특이한 러너들을 여러명 보여주는 형식 실제로 한강시민공원의 트랙에서 저런 스타일의 러너들을 본 적 있기도 한데.. 그 특징을 잘 잡아서 재밌게 보여주는듯. 뭐, 풋락커와 아식스의 입장에서는 러닝 스타일이 중요한게 아니라, 어쨌든 러닝화를 신고 뛴다는게 중요한 일이니, 모든 러너들을 응원합니다(All Runners Welcome)라는 카피가 좀 특색없어 보일진 모르겠지만, 틀린 말은 아니다. 연필로 그린 것 같은 깔끔한 애니메이션으로 처리한 비주얼은 다소 임팩트.. 더보기
베로카(Berocca)가 보여주는 B급영화의 클리셰 종결자, 극적 반전 패러디 광고 - '베로카는 멋진 활약을 후원합니다(Berocca Sponsors Outstanding Performance)' TV광고 시리즈 [한글자막] 오늘 소개할 광고는 국내에서도 톱스타 '이승기'를 모델로 광고하고 있는 멀티비타민 '베로카(Berocca)'의 광고로 영국 JWT가 제작한 시리즈 광고다. 특이하게도, 짧은 10초짜리 짧은 광고 6편의 시리즈로 제작되었는데, 다들 하나같이 주인공의 멋진 활약(Outstanding Performance)을 보여주는 반전을 담고 있다. 60년대, 70년대, 80년대 B급영화처럼 보이도록 촬영, 편집한 이 시리즈 광고들은 모두 한번쯤을 봤을법한 영화상의 설정 등에서 나오는 클리셰들을 간단하게 극복해버리는 극적반전을 10초안에 후다닥 보여주고 있다. 개인적으론, 아주 맘에 드는 광고 캠페인인듯. ( 특히, 첫번째로 나오는 '시한폭탄'편은 혼자 몇번이나 돌려보며 킬킬거렸다. ) 사실, 10초짜리로 제작하든, 30.. 더보기
100살이 넘은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전해주는 당신의 인생과 차에 대한 지혜의 이야기, 닷지 챌린저(Dodge Challenger), 뉴욕모터쇼 광고 - '지혜'편 [한글자막] 뉴욕 모터쇼에서 공개된 닷지(Dodge)의 TV광고는 사실 지금까지 본 적 없는 비주얼의 자동차 광고다. 미국 머슬카의 상징인 닷지(Dodge)의 광고를 생각하면 늘 굉음을 울리며 질주하고, 스모그를 피우며 드리프트를 하는 모습이 화면을 채우던 것이 떠오르지만. 주름살이 얼굴 가득한 100세 노인들의 얼굴 클로즈업으로 화면을 모두 채우고 그들의 이야기만을 들려주는 이 광고의 크리에이티브는 지금껏 봐왔던 닷지광고 뿐 아니라, 지금껏 봐왔던 모든 자동차 광고와도 달라보인다. 이 100세의 할아버지, 할머니가 닷지의 광고에 출연한 것은, 닷지형제가 닷지 브라더스(Dodge Brother Ltd.)를 설립하고, 닷지의 1호차인 올드 벳시(Old Betsy)를 내놓은 것이 바로 1914년이기 때문이다. 올해로 1.. 더보기
배가 고프면 당신의 내면에 숨겨진 거친 야수가 으르렁 거리며 나타난다! - 당신의 와일드한 측면에 먹이를 주세요(Feed Yor Wild Side), 잭 링스 육포(Jack Link's Jerky), 행그리 모먼츠(Hangry Moments) TV광.. 아무래도 배가 고프면 누구나 신경질적으로 변하거나 거칠어지기 마련인데, 최근 영미권에서는 이런 종류의 감정을 표현하기 위한, 배고픔 Hungry 와 화남 Angry를 합친 행그리(Hangry)라는 신조어가 유행이라고 한다. 잭 링스 육포(Jack Link's Jerky)는 이런 행그리한 순간들(Hangry Moments)를 좀 더 크리에이티브하게 풀어서 배가 꼬르륵 거리는 소리를 아예 야수/짐승의 으르렁(Growl) 소리에 비유해서 배고플때면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배에서 튀어나오는 야수/짐승을 직접적으로 표현했다. 회의 자리나, 시험 중인 강의실, 다닥다닥 붙어 앉아있는 비행기 기내의 중간좌석 등의 자리에서 예고없이 튀어나와 주변 사람들을 위협하고 놀래키는 Hangry한 야수들을 잭 링스의 육포로 .. 더보기
캐나다 여권을 인식시키면 맥주가 가득찬 빨간 냉장고가 열린다! 몰슨 캐내디언 맥주(Molson Canadian Beer)가 유럽 곳곳에 놔둔 빨간색 맥주 냉장고(The Beer Fridge) - 당신의 여권을 스캔하세요(Scan You.. 캐나다의 맥주 브랜드인, 몰슨 캐내디언 맥주(Molson Canadian Beer)은 캐나다인의 자긍심/자부심이라는 컨셉 아래, 유럽의 유명 여행지와 같은 곳에서 캐나다 여행객들이 스스로의 자긍심/자부심을 느낄 수 있는 캠페인을 준비했다. 유명 관광지에 캐나다 국기가 그려진 빨간 냉장고를 세워두고는, 캐나다 여권을 스캔해야만 이 빨간 맥주 냉장고가 열리도록 만들어 둔 것. 사실, 생각해보면 어렵지 않은 원리인 것이 요즘의 여권은 IC칩이 포함된 전자여권의 형식이라, 여권에 있는 국가코드 정도는 쉽게 받아올 수 있는지라, 아이디어만 있으면 그리 어렵지 않게 실행가능한 상황이었다. 아무튼, 빨간색 냉장고에 대해 사람들이 궁금해하는 순간, 캐나다 사람이 멋있게 나타나서, 캐나다 여권으로 맥주 냉장고를 열고, .. 더보기
당신은 그의 진짜 이름을 한번도 불러본 적 없지만, 당신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아는 한 남자 - 밀러 라이트(Miller Lite)의 TV광고 '그 한 친구(That One Friend)'편 [한글자막] 우리나라는 어버이날을 5월 8일로 정해놨지만, 미국은 '어머니의 날'과 '아버지의 날'을 따로 분리하여, 5월 둘째주 일요일을 어머니의 날(Mother's Day, 마더스데이) 6월 셋째주 일요일을 아버지의 날(Father's Day, 파더스데이)로 나누어 놓았다. 밀러 라이트(Miller Lite)는 이 아버지의 날(Father's Day, 파더스데이)을 몇주 앞두고 아버지와 함께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밀러 라이트의 TV광고 '그 한 친구(That One Friend)'편을 내놓았는데, 오랜만에 동네에 나타난 한 청년이, 맥주 6캔팩을 사들고, 친구들과의 파티를 즐기러 가는 것처럼 보였지만, 사실은, 자신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아는 한 친구이자, 자신이 기억하는 아주 오랜 옛날부터 늘 곁에 있었던 한 친.. 더보기
닌텐도(Nintendo)와 벤츠가 손을 잡았다! 실사 슈퍼마리오가 타는 자동차, 일본 메르세데스 벤츠 GLA (Mercedes Benz GLA)의 TV광고 - '슈퍼마리오(Super Mario)'편 [한글자막] 슈퍼마리오 카트 게임에서, 고 카트를 타고 멋진 운전실력을 보여줬던 슈퍼마리오(Super Mario)가 이번엔 새로운 신형 메르세데스 벤츠 GLA (Mercedes Benz GLA)에 탔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되는 GLA의 공개에 맞춰 일본에서 공개된 이번 광고는, 프리미엄 컴팩트 SUV답게, 작지만 거침없는 파워와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GLA를 역시, 작지만 버섯을 먹었을때만 거침없는 파워와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슈퍼마리오를 모델로 삼았다. 물론, 닌텐도와 라이센스 제휴를 하여, 슈퍼마리오 게임내에 GLA를 직접 등장시켜, 거침없는 플레이를 보여주는데.. 뭐, 결말은-_ - 차 안에서나 거침없지, 차에서 내리면 별볼일 없단 것까지 보여주고 있다. 슈퍼마리오의 실사는 사실 수많은 패러디와 코스프레 등에서 본.. 더보기
보트파와 레저용 차량파가 보험 커버리지를 놓고 벌이는 패싸움 - 프로그레시브 보험(Progressive Insurance) TV광고, '패싸움(Rumble)'편 [한글자막] 프로그레시브 보험(Progressive Insurance)의 TV광고인 '패싸움(Rumble)'편은 프로그레시브 보험의 가상의 쇼룸에서 보험상품을 둘러보고 있던 수상레저를 즐기는 사람들과 지상레저를 즐기는 사람들이 '프로그레시브 보험(Progressive Insurance)'은 자신들의 구역이라며 패싸움을 벌이려 한다는 설정을 보여준다. 뭐, 광고의 내용 자체는 단순한 편. 그냥, 수상이든 지상이든 프로그레시브 보험의 넓은 커버리지가, 다양한 보험약관으로 다 커버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던지고 있다. 뭐 특별하게 뛰어난 크리에이티브라고 보긴 어렵지만, 패싸움 분위기가 재밌어서 번역해봤다. 국내에서는 보험회사 광고들이, 신뢰를 얻기 위해 소위 착한광고 만들기에 급급한데, 해외에서는 보험회사 광고도 제법 코믹.. 더보기
온통 무채색인 세상에서, 칵테일을 주문하듯이 내가 원하는 컬러로 페인트를 고른다 - 듀럭스(Dulux) 페인트믹싱(Paintmixing)의 TV광고, '당신의 스토리를 변화시키세요(Change Your Story)' [한글자막] 듀럭스(Dulux) 페인트믹싱(Paintmixing) 제품의 TV광고는, 흡사, 금주령이 내렸던 1920년대- 비밀리에 영업을 하던 뒷골목의 사교클럽 혹은 BAR를 연상시키는 배경을 선택했다. 컬러가 금지되었던 아주 먼 옛날, 온통 무채색인 거리에서 한 아가씨가 컬러풀한 비밀 클럽을 찾아가 한 남성을 만나, 취향에 대한 이야기를 주고 받는 것이 포인트, 그 와중에 깨알같은 "침실?", "욕실"의 대화도 들어있는데, 사실, 작업멘트로 생각하면 아주 노골적일 수 있는 대화인데, 아무래도 자막으로 표현하다보니, 그런 오해의 여지가 잘 살지 않아서 좀 아쉽다. 시대가 많이 지나도, 페인트 광고가 담고 있는 USP는 '선택의 폭이 넓음'에서 그다지 변하지 않는 것 같단 느낌인데, 글쎄, 우리나라는 친환경 같은 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