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 위에 QR코드를 찍는다(Pizza Digitale) - Scholz & Friends Hamburg의 구인광고.


Scholz & Friends는 자신들의 디지털 크리에이티브 인력 담당자를 구하기 위해,


얇은 피자도우 위에, QR코드로 제작한 쇠판을 얹고 그 위에 토마토 소스를 붓는 방법으로


간단하게 피자를 만들어서, 메이저 광고대행사들의 디지털 담당자들에게 보냄.


스마트폰으로 피자 위의 QR코드를 인식하면, Scholz & Friends의 구인광고로 자동으로 연결되고


이 내용을 바탕으로 Scholz & Friends는 새로운 담당자를 구했다고.


현실에서는 얼마나 실효성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재밌는 방법인듯.




Advertising Agency: Scholz & Friends, Germany

Creative Directors: Marc Kittel, Pedro Sydow

Copywriter: Christopher Nothegger

Art Director: Stefan Schabenberger

Graphic:: Kathrin Fach

Technical Direction:: Andreas Maser

Web Development:: Aleksandr Lossenko



Posted by 크리에이티브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ArthurD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