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소개할 캠페인들은 아프리카 대륙의 남아공과 동남아시아의 필리핀에서


각각 따로 집행된 캠페인이지만, 공통의 목표를 갖고 있다.


그 목표는 바로 어린이들이 자발적으로 열심히 손을 씻게 하는 것.





각종 질병을 유발하는 세균의 감염이 주로 손으로부터 시작되기 때문에,


개발도상국이나, 빈곤지역 일수록 손을 씻는 것에 대한 중요성은 점점 더 커지는데,


문제는 아이들에게 이러한 문제에 대한 심각성과 중요성을 이해시키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그래서, 어린이들에게 친근하고 재미있는 메시지를 던지는 것이 중요한데,


이 것을 잘 해결한 두 캠페인을 살펴보자.




먼저 소개할 남아공의 Hope Soap(희망비누) 캠페인은 


남아공의 비영리단체인 Safety Lab And Blikkiesdorp 4 Hope에서 집행한 손씻기 캠페인이다.


이들은 아이들에게 손 씻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에 대해 힘들게 주입식으로 교육하는 대신


더 효과적이고 확실한 방법을 사용했다.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장난감을 비누 속에 집어넣고,


그 장난감을 갖고 싶다면, 비누를 사용해야 하는 것.


당연히, 한두번 손을 씻는다고 비누가 다 녹지는 않으니,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손을 자주 씻는 습관을 가지게 된다.


이 캠페인은 2013 깐느광고제 (2013 Cannes Lions)의


Promo and Activation 부문에서 은사자상(Silver Lions)를 수상했다.


광고대행사는 Y&R South Africa.


아이들이 자발적으로 손을 씻게한 2가지 해외 캠페인! The Germ Stamp와 Hope Soap.


아이들이 자발적으로 손을 씻게한 2가지 해외 캠페인! The Germ Stamp와 Hope Soap.


아이들이 자발적으로 손을 씻게한 2가지 해외 캠페인! The Germ Stamp와 Hope Soap.


아이들이 자발적으로 손을 씻게한 2가지 해외 캠페인! The Germ Stamp와 Hope Soap.



두번째로 소개할 캠페인은 필리핀의 The Germ Stamp 캠페인이다.


이 캠페인은 프록터앤갬블(Procter & Gamble Co.)의 항균비누인 데톨 세이프가드(Dettol Safeguard Soap)를 위해


사치앤사치 싱가폴(Saatchi & Saatchi Singapore)에서 집행했다.



아이들이 손을 씻는 것에 큰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것은, 바로 세균이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눈에 보이지 않는 세균의 심각성과 손씻기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Safeguard가 한 것은 간단하다.


아이들의 눈에 세균이 보이도록 해준 것.


물론, 진짜 세균이 보이도록 한 것은 아니고, 세균 모양의 캐릭터지만.





The Germ Stamp 캠페인은


세균 모양의 캐릭터가 "Wash Me"라고 말하고 있는 캐릭터 스탬프를 선생님이 학생들의 손에 찍어주면 


아이들이 학교에서 자신의 손에 묻은 스탬프를 손을 씻어 지우도록 유도했는데,


그 결과는 놀라웠다.


한달이 지난 뒤, 아이들의 손씻는 횟수는 평균 71%가 증가했고,


아이들의 병결(질병으로 인한 결석)은 절반으로 감소했다.


이 캠페인은 그 우수성을 인정받아, 이후 중국과 파키스탄, 멕시코 등에서도 집행될 예정이며,


이 캠페인은 2013 깐느광고제 (2013 Cannes Lions)의 Media 부문에서 은사자상(Silver Lions)을 수상했다.


아이들이 자발적으로 손을 씻게한 2가지 해외 캠페인! The Germ Stamp와 Hope Soap.


아이들이 자발적으로 손을 씻게한 2가지 해외 캠페인! The Germ Stamp와 Hope Soap.


아이들이 자발적으로 손을 씻게한 2가지 해외 캠페인! The Germ Stamp와 Hope Soap.


개인적으로는 Hope Soap보다는 The Germ Stamp가 더 마음에 들지만,


필리핀과 남아공의 환경이나 여건 등이 달랐을꺼란 생각이 든다.





국내에도 The Germ Stamp와 같은 캠페인이 없나 찾아보다가 알게 된 것이,


보령메디앙스의 퓨어가닉(Pureganic)브랜드의 펀펀핸드솝이라는 제품인데,


이 제품은 펌프형식의 제품 상단에 스탬프를 넣어두어, 제품을 사용하려면 자동으로 '참잘했어요' 도장이 찍히고,


그 도장을 씻어내는 형식인듯.


제품에 스탬프를 직접 넣어둔 것은, 펌프형식의 제품 패키지를 잘 활용한 사례라는 생각이 들지만


그래도, 참 잘했어요. 도장을 씻어내는 형식이라니.. 어딘가 좀 아쉽다.


참 잘했어요, 도장은 씻어내는 것보다 간직하고 싶은게 인지상정 아니던가.


음, 뭔가 더 좋은 아이디어가 있었을 것 같은..



Posted by 크리에이티브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ArthurD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4.09 11:2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