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cia Ronzulli는 이탈라아인 유럽의회 의원임.


그녀의 별명은 '유럽의회의 엄마'.


2010년 9월 22일, 생후 6주인 딸 Victoria Cerioli를 데리고


처음 유럽의회 회의장에 나타난 이후로 회의마다 딸을 데리고 다니고 있는데,


그래서 회의때마다 점점 커가는 그녀의 딸 빅토리아의 모습을 볼 수 있음.




그녀는 딸을 데리고 다니는 이유에 대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답함.


"임신과 직업, 사회생활과 가사를 병행할 수 없는 모든 여성을 위해, 딸과 함께 이 자리에 왔다" 





Licia Ronzulli는 이탈라아인 유럽의회 의원임.


그녀의 별명은 '유럽의회의 엄마'.


2010년 9월 22일, 생후 6주인 딸 Victoria Cerioli를 데리고


처음 유럽의회 회의장에 나타난 이후로 회의마다 딸을 데리고 다니고 있는데,


그래서 회의때마다 점점 커가는 그녀의 딸 빅토리아의 모습을 볼 수 있음.




그녀는 딸을 데리고 다니는 이유에 대한 질문에 다음과 같이 답함.


"임신과 직업, 사회생활과 가사를 병행할 수 없는 모든 여성을 위해, 딸과 함께 이 자리에 왔다" 






Licia Ronzulli의 발표는 9초부터




Posted by 크리에이티브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ArthurD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