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번역한 광고는, 미국 버진 모바일(Virgin Mobile)의 아이폰5(iPhone 5) 광고다.


사실, 얼마전에도 애플의 아이폰 광고를 올린 적이 있지만 (Misunderstood편 링크: http://arthurdent.tistory.com/138 )


국내에서는 아이폰 광고를 애플 코리아에서 제작하거나 어댑테이션 작업한 광고 버전 밖에 볼 수 없었는데,


미국 통신사인 버진 모바일의 아이폰5 광고를 보고 있으니 느낌이 새롭다




약정없는 버진모바일의 아이폰5 판매조건을 알게되자마자


기존 자신의 핸드폰들을 미련없이 부수거나 없애서, 새로 핸드폰을 바꿀 구실을 찾는 모습들을 보니,


미국도 우리와 별반 차이가 없다는 생각이 든다.


미국은 약정기간이 보통 1년이라는데, 우리나라도 약정기간이 2년에서 좀 줄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위트있고 재미있게 완성된 TVC인듯 하다.













Posted by 크리에이티브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ArthurDent

댓글을 달아 주세요